default_setNet1_2
ad35

황하나 거짓말, 홧김에...

기사승인 2019.04.15  14:50:41

공유

황하나 거짓말, 홧김에...

황하나 거짓말 발언이 화제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15일 서울 종로구 내자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황하나 조사 결과 ‘상대방이 대화 도중 부장검사를 운운하자 홧김에 이같은 발언을 했고, 사실상 아는 사람은 없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당시 황하나를 조사했던 수사관의 컴퓨터 IP 등을 조사한 결과 서장실에서 조사를 받았다는 의혹도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앞서 황하나는 2015년 모 블로거와 명예훼손 소송 당시 지인에게 “우리 삼촌과 아빠가 경찰청장이랑 베프(베스트 프렌드)다. 남대문경찰서에서 제일 높은 사람과 만나고 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경찰 유착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또 2015년 8월경 황하나가 남대문경찰서 상황실을 둘러봤다는 의혹에 대해 “황하나가 일반인 동행자와 함께 명예훼손 고소 때문에 경찰서를 찾았을 당시 큰 소리로 울고 있었다”며 “이에 경무과장이 달래려고 과장실로 황하나와 동행자를 데려갔고, 이후 황씨가 ‘상황실을 보고 싶다’고 해 데려가서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해당 경무과장은 황하나가 누구인지 전혀 몰랐다고 설명했다.

ad37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저작권자 © 데일리중앙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ad38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