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d30
    default_setNet1_2
  • 자유한국당, 손혜원 의원 부동산 투기 의혹 특검과 국정조사 추진

    기사승인 2019.01.21  14:56:20

    공유

    - "그렇게 당당하다면 센 권력 믿지 말고 특검·국정조사 받아라"... 손 의원 "내 인생 걸겠다" 거듭 결백 주장

    default_news_ad1
    ▲ 손혜원 무소속 국회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는 21일 당 공식회의에서 손 의원과 민주당에게 "그렇게 당당하다면 센 권력 믿지 말고 특검과 국정조사를 받으라"고 촉구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손혜원 무소속 국회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초권력형 비리'라고 규정한 자유한국당이 21일 손 의원의 투기 의혹에 대해 특검과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전날 민주당을 탈당한 손 의원은 여전히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전날 손 의원의 기자회견을 거론하며 "어제 기자회견은 한마디로 손 의원이 행사한 초권력의 실체를 감추려는 정치적 거래였다. 그러나 대중은 속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제 정권 실세라는 배경을 얻고 사익을 추구한 손 의원은 더 이상 헌법46조가 규정한 '국회의원 의무를 준수했다'고 볼 수 없다. 국회의원 의무를 심각하게 위반했기 때문에 더 이상 헌법기관으로서 국회의원의 지위를 유지할 자격이 없다고 할 것"이라며 "국회의원직 내려놓고 당당하게 수사받고 조사받으라"고 촉구했다.

    민주당을 향해서도 "손혜원 의원이 당당하다고 생각한다면 센 권력 믿고 지금의 정권 하수인인 검찰에게 조사받겠다고 하지 말고 특검받고 국정조사 받으라"고 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손 의원의 전날 기자회견을 언급하며 "정말 도덕적 오만이 하늘을 찌르고 있다. 박지원 의원을 배신의 아이콘이라고 했는데 손혜원 의원이야말로 오만방자의 아이콘"이라 비난했다.

    특히 투기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자기 결백을 주장한 손 의원의 기자회견에 대해 미국의 노예 해방을 반대했던 사람들의 주장을 담은 '사우스캐롤라이나 익스포지션(South Carolina Exposition)', 괴벨스의 궤변에 빗대 비판했다.

    이어 "본인이 어떤 의도를 가지고 어떤 아름다운 이야기로 수사를 벌이고 대중을 선동하고 대중을 설득하겠다고 덤벼도 그 어떤 공권력을 행사해서 자기 재산을 보호하고 자기 재산을 늘리고 친인척들의 재산을 늘리려고 했다는 것만큼은 분명히 용서할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왼쪽)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당 비대위원회의에서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국회의원이 전날 기자회견을 열어 결백을 주장한 데 대해 괴벨스의 궤변에 빗대 비판했다.
    ⓒ 데일리중앙

    김 비대위원장은 또 손 의원의 기자회견에 함께한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에 대해 손 의원의 '호위무사'라고 비난했다.

    자유한국당은 손혜원 의원에 대한 법적 검토가 끝나는 대로 일단 검찰에 고발하고 특검을 동시에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김순례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본인을 '혜원씨'라고 부른다며 친한 친구의 남편 자랑을 한 적 있다. 이 정도면 가히 '특수관계인' 수준이라고 해도 손색이 없다. 본인의 뒤늦은 탈당 기자회견에 집권여당의 원내대표를 호위무사로 대동시키는 손혜원 의원의 '뒷배'는 과연 누구냐"며 특검과 국정조사 당위성을 주장했다.

    손혜원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숙명여고 동창이다.

    ▲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돼 야당으로부터 국회의원직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손혜원 무소속 국회의원은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인생을 걸겠다며 자신의 결백 주장했다.
    ⓒ 데일리중앙

    손 의원은 전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기된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자신의 인생을 걸겠다며 결백을 주장했다. 만약 검찰 조사에서 의혹이 하나라도 사실로 드러날 경우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손 의원은 당에 부담을 주기 싫다며 이날 민주당을 탈당하고 국회 문화위 여당 간사직도 내려놨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저작권자 © 데일리중앙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묶음기사

    default_news_ad2
    ad31
    ad28
    ad29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