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d30
    default_setNet1_2
  • 김무성 "백원우, 민간인 첩보 경찰 이첩 지시 관련 내용과 전혀 무관"

    기사승인 2019.01.10  13:57:32

    공유

    - 조선일보 보도 적극 해명... "조금이라도 의혹있다면 조사하라. 없다면 관련자들 처벌받아야 할 것"

    default_news_ad1
    ▲ 김무성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은 10일 조선일보가 보도한 '백원우, 김기춘·김무성 첩보 경찰 이첩 지시' 관련 내용과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조금이라도 의혹이 있다면 조사를 하고 만약 근거가 없다면 관련자들이 법적 책임과 처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은 10일 조선일보가 보도한 '백원우, 김기춘·김무성 첩보 경찰 이첩 지시' 관련 내용과 전혀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조선일보는 이날 김태우 청와대 전 행정관 말을 인용해 '청와대가 입수한 민간인 첩보'에 김무성 의원과 김기춘 청와대 전 비서실장이 등장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 산하 특별감찰반 출신 김태우 수사관은 "2017년 김무성 의원 등 유력 정치인과 가깝다고 알려진 해운회사 관련 비위 첩보 보고서를 올렸다"며 "특감반장은 추가 조치를 하지 않으려 했는데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경찰에 이첩하라고 지시해 자료를 넘겼다"고 말했다.

    이 보고서에서 김 수사관은 "T해운이 2013년 9월 여객운송사업자 면허를 발급받을 당시 회사 대표의 부친과 김기춘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과의 친분을 이용해 청와대에 압력을 넣었다는 의혹이 있다. 새누리당 대표였던 김무성 의원이 해양수산부 등에 면허 발급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도 있다"고 적었다.

    이에 김무성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어 "'청와대가 입수한 민간인 첩보'에 등장한다는 저와 관련한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적극 해명했다.

    김 의원은 "저는 포항~울릉 간 여객운송사업자 면허 취득과 관련해 해당 사업자나 사업 내용 등에 대해 전혀 아는 바도, 들은 바도 없다. 조금이라도 의혹이 있었다면 경찰에서 저를 조사했을 것이지만 2013년 9월 이후 5년 반이 지난 지금까지 경찰로부터 어떤 연락을 받은 일이 없다"고 했다.

    이어 "근거 없는 첩보 내용이나 특정 정치인을 안다는 이유만으로 민간 기업인들이 사정기관의 내사와 사찰 대상이 된다면 이것이 공포정치가 아니고 무엇이겠냐"고 문재인 정부를 겨냥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권이 지금처럼 적폐청산이라는 프레임으로 죄 없는 기업인과 정치인을 위축시키고 불안하게 한다면 앞으로 감당하기 어려운 후폭풍을 맞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금이라도 의혹이 있다면 경찰은 지금이라도 당장 조사에 착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자신도 조사를 받겠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그러나 만약 청와대가 근거 없는 민간인 첩보로 월권행위를 하고 열심히 기업 활동을 하는 분들을 불법 사찰하는 등 부당한 행위를 했다면 관련 당사자들은 그에 상당하는 엄중한 법적 책임을 지고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저작권자 © 데일리중앙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1
    ad28
    ad29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