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d30
    default_setNet1_2
  • 김예령 기자, 문재인 대통령에 "그 자신감은 어디서 나오냐?" 질문하자 반응이?

    기사승인 2019.01.10  12:23:25

    공유
    default_news_ad1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이 진행된 가운데 한 지방 방송기자의 질문이 알려졌다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이날 경기방송의 김예령 기자는 문 대통령에게 "‘개천에서 용이 나오는 사회를 만들겠다’ 이렇게 말씀을 하셨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하지만 실질적으로 여론이 굉장히 냉랭하다는 걸 대통령께서 알고 계실 것"이라고 전달했다.

    그는 또한 “현실 경제가 굉장히 얼어붙어 있다. 국민들이 많이 힘들어하고 있다. 희망을 버린 건 아니지만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굉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통령께서 계속해서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다 이렇게 강조를 하시고 계셨는데 그럼에도 대통령께서 현 기조에 대해서 그 기조를 바꾸시지 않고 변화를 갖지 않으시려는 그런 이유에 대해서도 알고 싶다"고 전했다.

    또한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고 질문을 던졌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가 왜 필요한지 우리 사회의 양극화, 불평등 구조를 바꾸지 않고서는 지속가능한 성장이 불가능하다라는 점은 오늘 제가 모두 기자회견문 30분 내내 말씀드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그에 대해서 필요한 보완들은 얼마든지 해야 하겠지만 오히려 정책기조는 계속 유지될 필요가 있다라는 말씀은 이미 충분히 들었기 때문에 또 새로운 답이 필요할 것 같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저작권자 © 데일리중앙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1
    ad28
    ad29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