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d30
    default_setNet1_2
  • 황교익 경고.. "백종원 더 언급할것.. 표현의 자유 억압 말라"

    기사승인 2018.12.06  23:34:54

    공유
    default_news_ad1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은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계정이 신고로 정지된 것에 대해 '범죄 행위'라고 말한 소식이 알려졌다.

    황교익은 지난 5일 한 매체와 전화 연결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백종원 식당 사인 논란', 누리꾼들의 유튜브 계정 신고 등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제가 백종원 씨 식당에 사인을 해놨다는 게 뉴스로 떴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저는 그 식당을 가본 적도 없다. 그리고 사인도 잘 안 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음식과 관련된 여러 일을 글로 쓰고 말을 한다. 백종원 씨가 나오는 프로그램이라고 해서 그걸 피할 일은 아니다"라 전달했다

    이어 앞으로도 백종원과 관련된 언급을 피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달한 상황이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저작권자 © 데일리중앙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1
    ad28
    ad29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