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d30
    default_setNet1_2
  • 호남지역 여야 국회의원 18명, 경전선 전철화사업 예산 반영 촉구

    기사승인 2018.11.08  15:48:02

    공유

    - 문재인 대통령 결단 요구... "5년 가까이 예비타당성조사 결과 나오지 않는 건 호남 차별"

    default_news_ad1
    ▲ 호남지역 여야 국회의원들과 지방자치단체장들은 8일 경전선 전철화 사업의 즉각적인 예산 반영을 문재인 정부에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요구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호남지역 여야 국회의원 18명과 지방자치단체장 6명은 경전선 전철화 사업의 즉각적인 예산 반영을 문재인 정부에 촉구했다.

    경전선은 광주 송정역에서 밀양 삼랑진역까지 이어지는 이름 그대로 경상도와 전라도를 잇는 유일한 철도교통망이다.

    호남지역 국회의원들과 지자체장들은 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광주에서 부산까지 하루 한 차례 운행하는 열차는 무려 5시간30분이 걸리고 버스로 1시간 거리에 불과한 광주 송정~순천 간 소요 시간도 두 배가 넘는 2시간40분이 걸린다"며 경전선 전철화 당위성을 주장했다.

    경전선 노선 중 영남지역은 복선 전철화 사업이 이미 완공 혹은 진행 중이지만 호남지역인 광주 송정~순천 구간은 일제 강점기에 건설된 이후 단 한 번도 개량되지 않은 단선 비전철구간으로 남아 있다.

    전국적으로도 4대 철도망 중에서 비전철 구간으로 남아 있는 유일한 곳이 광주 송정~순천 구간이라고 한다.

    이 때문에 이 구간은 지역균형발전에 역행하는 상징적인 곳으로 영호남 차별의 대표적인 사례로 지적되고 있다.

    경전선은 특히 비탈과 굴곡이 심한 구간이다 보니 오르막에서 차륜 공전이 발생하고 내리막 구간에서는 자연 정차에 따른 운행 장애가 발생하는 등 심각한 안전 문제도 내포하고 있다고 한다.

    경전선 전철화 사업 관련해 정부는 지난 2014년 2월 예비타당성 조사에 들어갔으나 아직까지 결과가 나오지 않고 있다.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5년 가까이 끌어온 예비타당성 조사가 0.85라는 높은 B/C(benefit/cost)를 확보했음에도 불구하고 0.01이라는 근소한 차이로 AHP(analytic hierarchy process)를 통과하지 못한 것은 지역 차별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실제 B/C가 0.80에도 못 미치는 중앙선 도담~영천 철도건설, 춘천~속초 철도건설, 포항 영일신항 인입철도 등 다수의 사업은 AHP를 통과해 건설되고 있거나 건설을 끝내고 운행 중이다.

    장 원내대표는 "광주 송정~순천 구간의 경전선 고속화 사업이 실현되면 경전선의 모든 구간이 시속 200km 이상 고속 운행이 가능해지면서 영호남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국토균형발전의 기틀이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호남지역 국회의원과 지자체장들은 경전선 전철화 사업 추진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요구했다.

    이들은 또 경전선 전철화 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계획수립 용역비 145억원을 즉각 반영할 것을 정부에 다시 한 번 촉구했다.

    이러한 내용의 기자회견문에는 권은희·김경진·김동철·박주선·박지선·서삼석·손금주·송갑석·윤영
    일·이개호·이용주·이정현·장병완·정인화·주승용·천정배·최경환·황주홍 등 여야 국회의원 18명
    과 이용섭 광주시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강인규 나주시장, 허석 순천시장, 구충곤 화순군수, 김철우 보성군수 등 지자체장 6명이 이름을 올렸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저작권자 © 데일리중앙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1
    ad28
    ad29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