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d30
    default_setNet1_2
  • 최유정 변호사, 양진호 회장 이혼소송…"내가 다 알아서 한다"

    기사승인 2018.11.07  10:47:56

    공유
    default_news_ad1


    탐사언론 매체 셜록의 박상규 기자가 양진호 위디스크 회장 폭행 사건과 관련, 과거 최유정 변호사도 양 회장을 대리해서 소송을 진행했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고 있다.

    박 기자는 지난 5일 아침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왔다

    그는 이날 정운호 게이트에 연루돼 재판 과정에서 거액의 뇌물을 받은 것이 드러나 실형을 선고받은 판사 출신 최유정 변호사가 양 회장의 소송을 맡았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고 있다.

    박 기자는 "회사 직원들이 말하기를 여러 직원들이 의견을 내면 최유정이 딱 끊는다고 하더라. 귀찮게 그런 말하지도 말고 내가 다 알아서 할 테니까 의견서 내지 말라고"라고 전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저작권자 © 데일리중앙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1
    ad28
    ad29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