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d30
    default_setNet1_2
  • 정동영, 선거법 개정 역설... '민심그대로 선거제도'

    기사승인 2018.08.29  11:33:59

    공유

    - 연내 입법 거듭 주장... "촛불 이후 기득권 타파 수단이 선거법 개정"

    default_news_ad1
    ▲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29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정치개혁공동연대 선거제도개혁 간담회에서 "촛불 이후 기득권을 타파할 수 있는 수단이 선거법 개정"이라며 선거법 개정 당위성을 다시 한 번 역설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송정은 기자]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다시 한 번 선거법 개정을 강조했다.

    정동영 대표는 29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평화당-정치개혁공동연대 선거제도개혁 간담회에 참석해 "촛불 이후 기득권을 타파할 수 있는 수단이 선거법 개정"이라며 선거법 개정 당위성을 역설했다.

    정 대표는 "이번 정기국회에 선거법 개정의 공간이 열렸다. 금년을 넘기면 물 건너간다. 반드시 정치개혁의 결과를 만들어내야 한다. 민주평화당이 선봉에 서겠다"고 밝혔다.

    이어 "국회만으로는 부족하다"며 "제2의 촛불민심이 될 수 있도록 정치개혁공동행동이 뒷받침 해달라"고 당부했다.

    선거개혁은 먹고 사는 문제와 직결된다고 강조했다.

    정치적·사회적·경제적 약자들이 자신들의 목소리를 반영하는 정치결사체를 이룰 수도 있다고 했다.

    정 대표는 "민주평화당과 정치개혁공동연대 간의 협약이 올 연말까지 선거개혁을 꼭 이뤄낼 수 있는 첫 출발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과 정치개혁공동연대는 이날 △민심 그대로 선거제도 개혁 △정치장벽을 깨자, 다양성과 여성정치 확대 △'누구나 정치'가 가능한 참정권 확대 등의 내용을 담은 '2018 정치개혁공동협약문'을 채택했다.

    한편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비례성과 대표성을 보장할 수 있는 선거제도'(이른바 '민심그대로' 선거제도) 개편을 당론으로 정하고 연내 입법을 강하게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등 거대 양당은 선거법 개정에 소극적이다.

    송정은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저작권자 © 데일리중앙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묶음기사

    default_news_ad2
    ad31
    ad28
    ad29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