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d30
    default_setNet1_2
  • 경찰대 졸업식 연설 나선 문재인 "낮에는 해가 되고"

    기사승인 2018.03.13  17:28:50

    공유
    default_news_ad1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미투’를 외친 여성들의 용기는 인간의 존엄성과 평등을 바로 세워달라는 간절한 호소이다. 그 호소를 가슴으로 들어달라”고 말했다

    그는 이 뿐 아니라 이어서 “수사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2차 피해’ 방지에도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남 아산의 경찰대학교에서 열린 경찰대학생 및 간부후보생 합동 임용식에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고 있다

    그는 이날 행사에서 “낮에는 해가 되고, 밤에는 달이 되어 국민의 인권과 안전을 지켜달라” “무엇보다 여성, 아동, 장애인, 어르신, 범죄와 폭력에 취약한 국민들의 곁으로 더 다가가달라”고 호소했다.

    송정은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저작권자 © 데일리중앙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1
    ad28
    ad29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