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d30
    default_setNet1_2
    ad34

    명성교회 헌금강요 논란?... 장로되려면 3000만원?

    기사승인 2018.02.13  13:04:52

    공유
    default_news_ad1

    부자세습 논란에 휘말렸던 명성교회가 이번에는 부당한 헌금 강요 논란이 거세지고 있는 상황이다.

    12일 JTBC '뉴스룸' 보도에 의하면 명성교회에서 신도는 권사로 임명 시 헌금 300만 원을 장로는 3000만 원을 내는 관행이 이어져 왔던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명성교회 전·현직 장로와 안수집사 등 130여 명은 기자회견을 열고 김하나 목사 사임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진 상태다.

    또한 이러한 관행이 지난 30년간 이어져 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헌금은 계좌로 입금한 뒤 입금증을 담당 목사에게 제출해 확인받은 사실까지 드러난 상황이다.

    송정은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저작권자 © 데일리중앙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1
    ad28
    ad29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