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d30
    default_setNet1_2
  • 한국갤럽 "민주당 37%, 안·유 통합정당 17%, 자유한국당 10%"

    기사승인 2018.01.26  11:00:47

    공유

    - 정의당 5%, 민주평화당 4%... 안-유 통합정당 등장 이후 정당지지도에 격변 예고

    default_news_ad1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2월 중순 통합개혁신당 창당을 예고한 가운데 두 사람이 창당할 통합정당의 지지율이 17%로 민주당에 이어 2위를 기록하는 것으로 한국갤럽 조사 결과 나타났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2월 중순 신당 창당을 예고하고 이에 맞선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가 민주평화당 창당을 서두르고 있는 가운데 정당 지지도에도 큰 변화가 생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26일 발표한 1월 통합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및 정당 지지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통합 정당이 등장하면 기존 정당 지지도에 조정이 일어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 시점(1월 23~25일)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 정당과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 정당을 전제할 때 어느 당을 지지하는지 물었다.

    그랬더니 민주당 37%,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 정당 17%, 자유한국당 10%, 정의당 5%,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 정당 4% 순으로 조사됐다. '없음/의견유보'는 27%로 집계됐다.

    현재 지지정당별로 보면 국민의당·바른정당 지지층의 70% 안팎, 민주당·자유한국당 지지층, 무당층에서도 10% 안팎이 통합 정당을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 정당 지지도는 3주 전인 1월 첫째 주와 같고 민주당 지지도는 7%포인트 떨어져 변동폭이 가장 컸다.

    한국갤럽은 이러한 변화에는 다음 두 가지가 복합 작용한 결과로 분석했다.

    먼저 정당 간 통합을 전제하지 않은 구도 아래에서 민주당 지지도가 3주 전 48%에서 이번 주 45%로 내리고 무당층이 늘었다는 것을 들었다.

    다음으로 민주당과 국민의당의 가장 큰 지역적 지지 기반은 광주·전라인데 이제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 정당도 가세해 더 나뉘게 됐다는 것이 거론됐다.

    국민·바른 통합 정당 지지도 17%는 현재 정당 구도에서의 양당 지지도 합(12%)보다 5%포인트 높은 수치다. 이는 창당 준비 과정 초기에 흔히 나타나는 현상으로 보인다.

    기존 정당은 기성 정치, 신생 정당은 새로운 정치 프레임으로 인식돼 상당 부분 기대감이 반영될 수 있다는 얘기다.

    창당 추진 중에는 어떤 인물이 합류·이탈하는가, 누가 전면에 나서는가 등 지지도 변동 요인이 많은 것이 현실 정치다.

    과거 유사 사례를 되짚어 볼 때 신생 정당이 당명을 확정하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창당준비위원회를 정식 등록하는 시점에 이르러서야 실제 윤곽이 드러났다.

    참고로 기존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는 민주당 44%, 자유한국당 12%, 바른정당 7%, 국민의당·정의당 5% 순이었다. 없음/의견유보 28%.

    지난주와 비교하면 민주당이 2%포인트 하락, 자유한국당은 3%포인트 상승했으나 전반적인 정당 지지 구도상 큰 변화로 보기는 어렵다. 국민의당·바른정당·정의당은 각각 1%포인트 이내에서 등락했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3주째 27~28%로 지난 대선 이후 최대치를 나타냈다.

    이번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물어 봤다.

    64%가 긍정 평가했고 27%는 부정 평가했다. 9%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4%, 모름/응답거절 5%).

    지난주와 비교하면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3%포인트 떨어졌고 부정률은 3%포인트 상승했다.

    연령별 긍/부정률은 20대 68%/19%, 30대 81%/15%, 40대 73%/20%, 50대 59%/35%, 60대 이상 44%/41%로 집계됐다. 긍정률 기준으로 볼 때 30·40대는 지난주와 비슷하고 20대와 50대 이상에서 추가 하락했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들(636명, 자유응답)은 주로 '소통 잘함/국민 공감 노력'(15%), '개혁/적폐 청산'(14%), '서민 위한 노력/복지 확대'(12%), '대북 정책/안보'(8%) 등을 꼽았다.

    반면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는 부정 평가들(273명, 자유응답)은 '평창 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동시 입장'(25%), '과거사 들춤/보복 정치'(14%), '친북 성향'(9%), '최저임금 인상'(6%) 등을 주로 지적했다.

    대통령 직무 부정 평가 이유에서 1순위가 3개월 만에 '과거사 들춤/보복 정치'에서 '평창 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동시 입장'으로 바뀐 것이 눈에 띈다.

    이 조사는 지난 23~25일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한 만 19세 이상 국민 1004명에게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 ±3.1%포인트(95% 신뢰수준), 응답률은 19%(총 통화 5331명 중 1004명 응답 완료)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저작권자 © 데일리중앙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묶음기사

    default_news_ad2
    ad31
    ad28
    ad29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