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d30
    default_setNet1_2
  • [만평] 증세 이름짓기

    기사승인 2017.07.25  15:55:33

    공유
    default_news_ad1
    ▲ 만평=김동준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동준 기자] 본격적인 증세 논의를 앞두고 조세의 이름을 뭘로 할 지에 대중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명예, 사랑, 존경...?

    증세 논의에 불을 당긴 추미애 대표는 최근 당 공식회의에서 "초대기업과 초고소득자에 대한 과세는 조세정의의 시금석이 될 것"이라며 "초대기업과 초고소득자 스스로 명예를 지키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명예과세'라고 부르고 싶다"고 말했다. 부자들에게 명예에 걸맞은 사회적 책임을 호소한다는 얘기다.

    앞서 추 대표는 지난 20일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과세표준 2000억 원이 넘는 초대기업의 법인세율을 3%포인트 올리는(22%->25%) 한편 ▷5억 원이 넘는 고소득자의 소득세율을 2%포인트 올리는 방안(40%->42%)을 제시해 증세 논의에 불을 당겼다.

    김동준 기자 kdjtoon@dailiang.co.kr

    <저작권자 © 데일리중앙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묶음기사

    default_news_ad2
    ad31
    ad28
    ad29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